자율안전정보 공개

도입배경


기업과 소비자간 제품 안전 정보를 공유하는 자율안전정보제 도입을 추진합니다.

자율안전정보제는 제품내 원료 유해성을 시각적으로 쉽게 전달하여 소비자가 생활화학제품의 많은 물질 정보를 확인·비교할 필요 없이 물질 안전등급 확인만으로 유해성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환경부는 제3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생활화학제품 자율 안전정보 공개 추진방안’을 발표했습니다(2024. 3. 28.). 자율안전정보제 도입을 위해 정부관계자, 기업, 시민단체, 연구진으로 TFT를 구성하고 자율안전정보 제공 범위 및 방법, ‘원료안전성평가 가이드라인’을 활용한 자율안전정보제 이행 가이드라인 작성, 시범사업 운영, 인센티브 방식, 제품위해성 평가 활용한 자발적 제품안전 관리방안 등 세부 주제별 검토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방안을 마련하였습니다. 올해 방향·탈취군, 세정·세탁군 등 제품군별 참여기업을 모집하고 시범사업을 거쳐 가이드 라인을 마련한 후 2025년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입니다.

의의


자율 안전정보 공개는 소비자의 알 권리와 선택권 보장하고 제품 선택에 도움을 주는 기업 자율적 참여제도입니다. 소비자는 제품 안전성 정보를 쉽게 인지하고 기업은 소비자 신뢰 강화 및 마케팅 차별화 전략이 될 것입니다.

자율안정정보 공개에 따른원료 등급 표시 

추가 내용 및 이미지 필요(리캠프로 요청)